혈세로 스마트워치 등 사들인 전남도 공무원들
2023/05/25 18: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도, 사무관리비 횡령 50명 적발


20230525 전남도청노조 사무관리비 감사 결과 및 매점 운영에 관한 대도민 사과문 발표2.jpg

전남도 공무원들이 혈세로 개인용품을 구입한 사실이 감사에 적발돼 도덕적 해이가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 감사관실은 지난 2개월간 도의회를 포함, 본청 74개 부서를 대상으로 최근 3년간 사무관리비 집행내역에 대해 감사를 진행, 총 50명이 예산을 사적으로 사용한 사실을 적발했다.

이중 횡령액이 200만원 이상인 6명을 전남경찰청에 수사 의뢰했다. 또 10명은 중징계를, 4명은 경징계를 각각 요구하기로 했다.

액수가 경미한 30명은 훈계 조치토록 하고, 사무관리비를 부적정하게 사용한 부서들에 대해서는 주의 조치했다.

이들 중 상당수는 공무원 노동조합이 운영하는 매점이 개설한 G마켓 계정을 이용해 공용물품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사적 물품을 끼워 넣어 착복했다. 이들은 상품권, 스마트워치, 무선이어폰, 지갑 등 개인용품을 구입했다.

공무원들이 물품을 구입하면 매점은 부가가치세 10%, 소득세 3%, 임차료, 인건비 등 6% 명목으로 총 19%의 수수료를 물품값에 부과했다. 100만원을 주고 인터넷으로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이 매점을 통하면 119만원으로 가격이 인상되는 구조여서 공무원들의 배임 의혹도 나온다.

이와 관련, 전남경찰청은 노조 사무실과 매점 등을 압수 수색을 하며 강제수사에 나섰다.

전남도는 공무원들의 횡령을 막기 위해 제도 개선책도 내놨다.

회계과가 발급하는 공인인증서를 통해 직접 인터넷 사이트에서 물품을 구매토록 했고, 매년 12월, 당해연도 집행한 물품 구입비·홍보비·출장비에 대한 예산의 목적 외 사용, 과다 집행 등 비위행위에 대해 집중 감사하기로 했다.

100만원 이상 물품을 구입할 때는 실과장이 ‘물품검사 조서’에 확인증을 작성하도록 했다.

공금 횡령과 유용의 고발 기준을, 횡령은 현행 200만원 이상에서 100만원 이상으로, 유용은 3,000만원 이상에서 200만원 이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날 대도민 사과문을 통해 도 공직자들이 새롭게 태어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예산을 사적으로 사용한 직원은 강력한 처벌은 물론 불법으로 지출된 예산은 신속하게 전액 환수하고, 전 직원이 예산집행 기준을 정확히 숙지하고 엄격히 준수토록 예산·회계 교육과 청렴교육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 길용현 kyh4615@nate.com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ster@newshonam.com
뉴스호남(newshonam.com) - copyright ⓒ [뉴스호남]Newshonam.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등록번호:광주 아-00122 | 설립일:2012년 6월 29일 | 등록연월일:2012년 9월 19일 | 발행인:길래환 | 편집인:길래환 청소년보호책임자:윤주원  
      주소 : (우) 503-840 광주광역시 서구 시청서편로4번길 19-6 401호(치평동) | 사업자등록번호 : 408-86-10104 
      대표전화 : 062-652-2589 | FAX : 062-655-2589 | e-mail : master@newshonam.com
      뉴스호남(주)  Copyright ⓒ 2012 newshonam.com All right reserved.
      [뉴스호남]Newshonam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